이혜윤
2021-12-16

마지막주차 인턴일기

오늘은 인턴 마지막 주차 일기니 만큼 한 주가 아닌 전체 인턴생활을 돌아보려고 한다.
뻔한 멘트지만 길면 길고 짧다면 짧았을 3개월 동안 많은 것을 느끼고 배웠던 시간이였다.
새롭게 시작하는 분야에서 지하 저 밑에 부터 차곡차곡 업무지식과 실무경험을 쌓았다.
아직 여전히 광고는 나에게 어려운 분야지만 이제는 잘 모르겠는 분야는 아니다.
이것만 해도 내가 가지고 갈 수 있는 가치는 충분하다고 느낀다.

3개월동안 발전하고 있다는 느낌도 받았었고 계속 머물러 있는 것 같은 시간도 있었다.
그래도 광고 성과 개선을 위해서 이것 저것 (리디자인, 타겟변경) 등 하면서
성과가 조금이라도 개선이 된 순간이 나에게 큰 원동력이 되었다!

앞으로 이 원동력을 가지고 목적으로 세운
“마케팅 매체, 플랫폼 마스터!” 그리고 3가지 목표를 이루기 위한 계획들을 하나 두개씩 성취할 예정이다.
그리고 지금 맡고 있는 광고주에 더 최선을…!!!

 tmi지만 회사에서 모기 2방 물렸다 ㅎㅎ

마지막으로 모르는거 물어물어가며 서로의 선생님이 되주었던 0기 최고!
인턴동기분의 명함문구가 생각난다.

Zero to Hero!!!

이혜윤
매니저
'목표'라는 아버지, '효율'이라는 어머니를 둔 마케터 이혜윤입니다.
추천 15
164 arrow small right
이혜윤의 글 더보기
온라인 목표 200% 달성 영상
한국관광공사
숏폼 의료광고
이제 10주차 지만 1000% 성장을 바라는 나, 비정상인가요?
인턴답게! 열쩡 열쩡 여쩌엉!!!
안녕! 새로운 광고
성장기 더보기
퍼포먼스 마케터란
일 적응 완료한 디대 마케터의 한 주#9
[인턴십 다이어리] 황지원_고려대 2020년 하계 현장실습
한달을 마무리 짓는 시간
[인턴십 다이어리] 신준호_4주차
성수동에서 마케터 인턴을 한다는 것

댓글

페이스북
이메일
링크드인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