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케터의 광고털기 #2] 유료광고인 걸 알면서도 멈출 수 없는 ‘ASUS X 장삐쭈’ 광고 털기
"요새 맥북 없으면 스타벅스 못간다며?"라고 에이수스가 말했다
박민지
2022-02-21

안녕하세요! <박케터의 광고 털기>의 박케터입니다.😎

오늘은 이게 광고인가?🤔 하는 의문이 들 정도로 재밌는 광고를 가져왔습니다!!

심지어 유튜브 조회수 🔥168만🔥의 인기 광고랍니다.

삐죽삐죽 그림체에 처음엔 이게 뭔가 싶지만,

어느새 ✨6분 21초✨동안 집중하고 있는 스스로를 발견할 수 있으실 거예요.

웃픈 현실을 풍자하면서 노트북의 성능도 사이사이 팍팍 꽂아주는,

모든 곳이 💥킬링포인트💥인 에이수스의 광고!

지금부터 탈탈 털어보겠습니다!

1. 광고 살짝 뜯어보기

“맥북 없으면 스타벅스 못 간다”는 말, 들어보셨나요?

물론 사실이 아니죠!

저도 가끔 커피 한 잔 하며 일하고 싶을 때,

저의 작고 소중한 LG그램(그램 최고예요)을 들고 스타벅스에 가기도 합니다.

이 말은 왜 생겨난 건지 아무도 모르지만, 보는 사람 모두가 왠지 모르게 납득하게 되는데요.

이는 모두 스타벅스, 맥북의 이미지와 관련이 있습니다.

지금은 전체적으로 물가가 상승해서 스타벅스☕의 음료 가격이 저희에게 익숙하지만,

몇 년 전만해도 스타벅스는 ‘고급’, ‘럭셔리’ 이미지가 강했습니다.

저에게는 아직도 성공한 직장인👨‍💼👩‍💼이 아침에 한 잔 들고 출근할 것 같은 이미지인데요.

이 독보적 이미지는 단단한 팬 층을 만들었고, 덕분에 시즌 MD는 항상 구하기 어렵죠.

어쨌든 가격이 비싼 것은 사실이니까 실제 고급 커피 브랜드인 것도 맞구요.

맥북💻도 동일합니다!

지금은 애플 기기가 보편화되며 맥북 유저가 많이 늘었지만

과거에는 전문적으로 디자인, 음악, 사진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주로 사용했고,

타 노트북에 비해서는 비싼 가격으로 럭셔리한 이미지가 상당히 강했는데요.

이러한 스타벅스와 맥북의 이미지가 ‘고급’ 이미지와 결합해

“맥북 없으면 스타벅스 못 간다”는 은어가 생겨난 것입니다!

실제로 스타벅스에 가면 맥북 이용자가 절반은 되는 것 같으니,

어쩌면 마냥 틀린 말은 아닌 지도 모르겠네요.🙄

유튜브 크리에이터 장삐쭈의 <노트북>은 ASUS의 유료 광고로,

성능보다는 감성에 집착하는 현대인들의 모습을 담고 있습니다.

특히 사이사이 분명히 성능을 구구절절 읊고 있는데도

전혀 거부감이 들지 않게, 오히려 재미 포인트로 풀어냈는데요.

유료광고라고 하면 일단 믿고 거르는 유튜브 생태계에서 살아남아

재치 있는 풍자와 광고 요소들로 사람들의 극찬을 받고 있습니다!

2. 광고 활짝 열기

과방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과제를 하던 두 대학생은 스타벅스에 가기로 하는데요.

이 때 맥북을 쓰는 여학생이 남학생의 노트북을 보고 어디꺼냐며 멈칫합니다.

투썸에서 알바를 하는 친구에게 전화까지 해 노트북 통과 여부를 물어보죠.

남학생은 ‘ASUS Vivobook Pro X’의 성능을 줄줄 읊어주고, 일단 스타벅스로 향합니다.

“맥북 없으면 스타벅스 못 간다”는 밈의 절정입니다!

스타벅스에 점원은 매장 식사 손님들의 노트북을 검사하는데요.

결국 남학생의 에이수스 노트북은 입장 거절을 당합니다!

이때! 클리셰 같은 장면이죠,

군중 속에서 또 다른 에이수스 유저가 등장합니다!

그러자 여기 저기서 에이수스 노트북이 좋다고 외치며, 출입을 요구합니다.

에이수스 유저들이 뭉쳤다는 소식은 옷장에서 숨어있던 유저,

동굴에 숨어있던 유저, 사막 한가운데서 에이수스 노트북을 사용하던 유저에게까지 전해집니다.

잠시 후 하늘에 얼굴이 오버랩 되어야 할 것만 같은 분위기가 연출되며,

우리의 주인공 남학생은 “에이수스가 우리를 선택했으니까…” 따위의 대사를 칩니다.

그리고 1시 정각, 에이수스 유저들이 우르르 스타벅스로 달려가는데요…!?💨

그렇게 에이수스들도 스타벅스에 잘… 입장하나 했지만?

달려가는 그들의 뒤로 13-17시만 에이수스 입장을 허용한다는 문구가 씁쓸하게 비춰집니다.😭

3. 광고 탈탈 털기

대놓고 ‘유료 광고 포함’이 영상 중간 중간에 나오지만

뒷 내용이 궁금해 절대 멈출 수 없는 마성의 장삐쭈XASUS 광고!

노트북 출입 검사가 사실은 말도 안 되지만, 마냥 웃을 수만은 없습니다.

노트북은 성능, 카페는 커피라는 본질을 잊고 겉으로 보이는 것에

과하게 집착하고 눈치보는 현대인들의 모습을 제대로 담아냈는데요.

이 내용을 애플에서 ‘맥북’광고로 사용했으면 해학적인 요소가 줄고

오히려 유세부리는 느낌이 강해져 브랜드 이미지가 하락💔했을 것입니다.

스타벅스에 출입하지 못하는 안 ‘예쁜’ 노트북인 에이수스가 이런 광고를 진행해

풍자가 극대화되고, 재미 요소가 두 배💖가 되었다고 할 수 있죠!

박케터는 영상을 끝까지 다 보고 나서야 이게 6분 분량이라는 것을 알았는데요!

정말 저퀄리티에 병맛과 B급, 아니 C급 감성을 넘나들지만

소비자가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든 것은 정말 대단한 것 같아요.💫

특히 에이수스 유저들이 항의를 할 때

뒤에 조용히 앉아있던 맥북 유저가 일어나 자신의 맥북 로고를 잡고 벗기자

에이수스 노트북이 드러나는 장면이 애니메이션의 ✨하이라이트✨가 아닌가 싶습니다.

4. 박케터의 Pick!

이 콜라보 영상이 이슈가 되고, 소비자들의 반응이 좋았던 것은 확실합니다.

본인 브랜드가 맥북에 비해 ‘디자인’으로 어필은 어렵다는 것을 인정하고,

‘어쨌든 성능이 이만큼 좋은데 맥북이 대수야?’라는 식으로 밀고나간 건 새로운 것 같아요.

이 광고는 브랜딩적인 측면에서는 아주 성공했습니다!

에이수스를 몰랐던 사람이 구매 고려군으로 ‘에이수스’를 인식하게 되고,

특히나 기존 유저들도 ‘아수스’라고 잘못 알던 브랜드명을,

‘에이수스’로 정확하게 인지하고 성능의 우월함 또한 각인했죠.

그렇지만, 이 광고를 통해 에이수스 구매욕구가 생긴 소비자가 있는지는 의문입니다.

장삐쭈의 재치와 영상 구성에 대해 칭찬하는 내용의 댓글은 많지만,

정작 사람들은 농담처럼 “그러니까 저는 맥북 사러갑니다”라는 댓글을 달고 있는데요.

스스로를 깎아내리는 광고가 오히려 현재의 ‘못생긴’ 이미지를 고착화시켜,

장기적인 브랜드 이미지 변화가 자칫하면 어려울 수 있을 것 같네요.🤔

대충 만든 것 같지만 섬세한 기능 설명까지 넣어,

하나의 단편 애니메이션을 만들어버린 크리에이터 장삐쭈의 에이수스 광고!

이번 <박케터의 광고털기>로 유튜브 유료 광고에 대한 거부감이 조금은 사라지셨나요?

앞으로도 에이수스의 재치있는 광고를 기대하며,

그럼 박케터는 이만 맥북(?) 사러갑니다~💻👻

박민지
park minji
인턴 박민지는 무럭무럭 자라나는 중!
추천 13
164 arrow small right
박민지의 글 더보기
[위픽레터 31호] 💌 착하지만 일 못하는 동료, 어떡하죠?
[박케터의 광고털기 #4] 시몬스는 어쩌다 OSV를 만들게 되었을까
[박케터의 광고털기 #3] 천만배우 하정우 데려다 인간극장 찍은 '그랑사가' 광고 털기
[박케터의 광고털기 #1] 광고에서도 감칠맛 나는 '미원' 광고털기
[위픽레터 29호] 💌 일.잘.러 마케터들의 '찐' 구독 리스트
위인의 날, 새로운 1년을 준비하는 시간
광고털기 더보기
CRM마케팅팀 비즈니스 아이디어 회의 1차
[박케터의 광고 털기 #9]사과 대 환장 파티, 스키틀즈 광고 털기 
[박케터의 광고 털기 #8]‘나도 신상 입을 거야' KFC 할아버지의 변신, 무신사 광고 털기 
실장님들께 어깨너머로 배운 전화영업 성공률을 높이는 방법
[박케터의 광고털기#7] 더 나은 세상을 위해, 언더 독의 반란을 다룬 애플 광고 털기
[박케터의 광고 털기 #6] '난 죽도 밥도 안될꺼야', 햇반의 발칙한 도전! 라이스크림 광고 털기

댓글

페이스북
이메일
링크드인
프린트